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년 경주엑스포에 피카소 작품 전시’
국내 최대 미술품 경매회사 ‘서울옥션’ 이호재 회장 방문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6/21 [08:59]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입체주의 미술 양식을 창조한 세계적인 거장 파블로 피카소(1881~1973)의 작품이 내년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 전시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국내 최대 미술품 경매회사인 ‘서울옥션’과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20일 경주엑스포공원을 방문한 이호재 서울옥션 회장은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 박대성 화백과 만남을 갖고 상호 발전 및 교류 방안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류희림 사무총장은 솔거미술관을 비롯한 경주엑스포공원 콘텐츠에 대해 설명하고, 내년 8~10월에 개최 예정인 ‘2021 경주세계문화엑스포’와 관련해 협업 전시를 제안했다.

 

이호재 서울옥션 회장은 “현재 소장하고 있는 피카소의 작품들을 전남지역에 순회 전시해 큰 호응을 얻었다”며 “미술품의 공익적 활용과 대중화를 위해 경주엑스포에서 전시하는 것도 좋은 방안”이라고 류희림 사무총장의 제안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이호재 회장은 박대성 화백이 ‘제1회 중앙미술대전’(1978년) 장려상을 받았을 때부터 40년 인연을 강조하면서 “내년에는 박대성 화백의 미국 순회전시를 기획하고 있으며, 장기적으로는 서울 평창동에 박대성 화백 기념관도 건립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이 회장은 솔거미술관을 둘러보고 박대성 화백의 작품을 꼼꼼하게 감상하며 직접 사진을 찍는 등 박 화백의 최근 작품에 큰 관심을 보였다.

 

이 회장은 1983년 가나화랑(가나아트캘러리 전신)을 열었고, 1998년 국내 최초 미술품 경매회사인 ‘서울옥션’에 이어 2006년 ‘가나문화재단’을 설립해 한국 미술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거물 화상이다.

 

특히 작가들의 안정적인 작업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전속작가 제도를 도입해 지원하고, 재단을 통한 미술품 공익화와 대중화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2017년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과 ‘2000년 프랑스 예술문화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경주엑스포는 이번 이 회장의 방문을 통해 솔거미술관과 서울옥션, 가나문화재단의 다각적인 협력 계기를 마련해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이호재 회장의 이번 방문이 솔거미술관 전시기획의 다양성과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피카소 뿐만 아니라 저명한 작가 전시를 꾸준하게 유치해 솔거미술관이 전국 최고의 공립 미술관으로 자리를 공고히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6/21 [08:5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