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SOI 여론조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54.7%,‘자유한국당 황교안’34.0%
이낙연 전 총리, 황교안 대표에 20.7%p 앞서...중도층 57.5% 이낙연 지지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2/10 [10:06]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제21대 총선 서울 종로에서 이낙연 전 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가상대결 여론조사에서 이 전 총리가 20%이상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토마토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지난 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종로구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7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총선여론조사 가상대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전 총리가 54.7%의 지지를 받아 34.0% 지지를 받은 자유한국당의 황교안 대표를 20.7%p 격차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지지하는 인물이 없다’는 응답은 7.5%, 기타 다른 후보 1.9%, 모름/무응답은 1.9%로 조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를 지지한다(54.7%)는 응답은 연령별로는 40대에서 66.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50대(58.3%)와 30대(55.6%)를 비롯해 20대(50.3%) 연령층에서도 절반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비교적 보수적 성향을 보여온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도 이낙연 후보가 48.0%의 지지를 받아 40.0%의 지지를 받은 황교안 대표를 앞서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리고, 정치성향별로 진보층(80.1%)은 물론 중도층에서도 이낙연 전 총리(57.5%)의 지지도가 황교안 대표(34.2%)를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지지한다(34.0%)는 응답은 연령별로 60세 이상(40.0%), 직업별로 자영업(50.4%), 정치성향별로 보수(58.5%)에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     © 드림저널



이번 조사결과와 관련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김동영 이사는 “ 황교안 대표의 출마가 늦은감이 있다. 출마를 바라는 지지층에게도 황교안 대표가 좌고우면하는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고, 이는 패배에 대한 우려감이 확산되는 결과를 초래했다”면서 “조사결과 부동층이 많지 않고 지지층은 결집한 상황으로, 황교안 대표는 열세를 보이고 있는 중도층에서의 반전을 기대해볼 수 있지만, 선거운동을 이념적으로만 접근한다면 반응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하며, 이번 선거가 황교안 대표에게는 매우 어려움 싸움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황교안 대표가 종로 출마에 대한 입장을 미뤄온 동안 자유한국당 후보로 종로 출마가 거론되었던 인물들과의 가상대결에서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가 각각 53.9%와 55.0%의 지지를 얻어 30.1% 지지에 그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30.2%의 홍정욱 전 국회의원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종로구 총선여론조사는 종로구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708명을 대상으로 2월 7일과 8일 이틀에 걸쳐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ARS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p수준이며, 응답률은 7.0%다. 2020년 1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2/10 [10:0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