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남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 유력 유통업체와 500억 규모 업무협약
이랜드리테일, 프레시지와 협약
 
김태건 기자 기사입력  2020/02/04 [16:21]
▲ 이랜드리테일, 프레시지와 협약식 모습. (제공: 전남도)     © 김태건 기자

[드림저널] 전남도가 4일 대형 유통업체 이랜드리테일을 비롯해 프레시지와 농특산물 구매약정과 판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전남도청 정약용실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남지사, 이랜드리테일, 프레시지 기업체 대표 등이 참여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우리 지역의 우수한 농특산물에 대한 판로 확대가 큰 숙제다전남이 친환경 농수산업의 중심인 만큼 대형 유통업체와 긴밀히 협력해 지속적으로 판매를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을 한 이랜드리테일(대표 석창현)은 킴스클럽·NC백화점·2001아울렛·동아백화점 등 전국에 50여 개 대형마트와 백화점을 운영하는 아울렛 시장 1위 유통 기업으로 전남산 농축수산물 200억 원 구매약정과 농가 상생발전을 위한 투자를 진행키로 전남도와 업무협약과 구매약정을 했다.

 

또 인천 소재 프레시지(대표 정중교)는 국내 가정간편식 1위 업체로 이마트 및 GS리테일 등 대형마트, 온라인쇼핑, 편의점 등에 밀키트 등 HMR(가정식 대체식품) 상품을 공급하는 업체로 전남에서 생산한 양파, 양배추, 버섯류 등 농산물을 연간 300억 원어치 구매키로 했다. 전남 농특산물의 고정적인 B2B(기업 간 전자상거래) 판로개척으로 HMR시장 공급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전남도는 보고 있다.

 

전남도는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2개 기업과 상호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우수 농특산물 생산·공급 및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전남도는 지난해 13개 업체와 3390억 원의 구매 약정을 체결한 바 있으며, 올해도 대형 유통업체와 업무협약을 통해 중소농가의 안정적인 판매처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2/04 [16:2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