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 군위군 불복으로 난관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해석 제각각...경북도 "절차에 따라 진행"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1/27 [18:21]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지가 지난 21일 치러진 주민투표로 공동후보지(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로 결정됐지만, 군위군이 불복해 난관에 봉착했다.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르면 이전 후보지 지자체장은 주민투표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 유치 신청을 하게 돼 있다. 이에 의해 해당 군위군과 의성군이 유치신청서를 제출해야 하지만 군위군이 국방부에 단독후보지인 우보면을 유치신청 했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 21일 투표 직전 불만을 나타낸데 이어 투효 후 22일 이번 주민투표결과에 불복한다고 밝히며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대로 이전 후보지 지방자치단체장이 주민투표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 국방부 장관에게 군 공항 이전 유치를 신청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전 부지 선정위원회가 유치를 신청한 지방자치단체를 심의해 국방부 장관이 선정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되어 법적 해석을 두고 갈등이 번지는 모양새다.

 

이날 민간공항 이전을 반대하는 시민의 힘으로 대구공항지키기 운동본부는 국토교통부로부터 민간공항의 이전과 관련해 대구시민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절차를 거쳐서 적법하게 진행하겠다고 공식 답변을 받았다며 법적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방침이다. 

 

통합신공항 이전지에 대한 지역적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면서 향후 일정에 차질이 불가피해 졌다는 분석이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공동 입장문을 통해 "투표결과에 아쉬움이 있는 분들도 있겠지만 대구경북의 새역사를 다함께 써 간다는 마음으로 겸허히 받아 주기를 바란다"며 "탈락지인 공항 배후지역(330만㎡ 규모)에는 항공부품소재단지와 항공전자단지, 항공벤처·연구단지, 드론&PAV 연구개발단지, 문화시설 등이 조성될 계획이다"고 밝혔다. 

 

법적 소송 등 비화로 번질만큼 갈등의 폭이 깊어, 경북도의 "유치신청과 국방부의 이전부지선정위원회의 심의, 의결 등 절차를 통해 최종 이전지를 확정하겠다"는 의지가 진행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1/27 [18:2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