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 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 결정에 군위군 시큰둥
이 지사 메시지 통해 "결과 수용해 달라" "탈락지역 획기적인 지원방안 약속"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1/22 [16:56]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경북 군위군 소보면과 의성군 비안면 지역이 대구 경북 통합신공항 후보지로 결정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일부지역의 반발이 거세다. 이에 대구시장과 경북도지사 명의의 '시·도민들께 드리는 글'에서 결과에 수긍해 달라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22일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최종 후보지 선정 점수는 ‘비안-소보’ 공동후보지가 89.525점으로 단독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 지역 78.44점보다 높았다. 각 지역의 투표율과 찬성률을 50%씩 합산했다.

 

이번 주민투표에서는 군위군 우보면 단독 지역과 군위 소보면-의성 비안면 공동 지역 2곳이 경합했다. 단독후보지 점수가 가장 높으면 공항 이전지를 우보면으로 결정하고, 소보면이나 비안면 중 한 곳이라도 단독후보지보다 점수가 높으면 소보와 비안 공동 지역으로 유치하는 방식이다.

 

김영만 군위군수는 개표에 앞서 "군위군 내에서 우보면 단독후보지 찬성표가 소보 비안 공동후보지 찬성표보다 많으면 우보로 유치 신청을 할 수 있다"고 밝혀 논란을 예고했다. 군위군이 주민투표 결과에 불복해 우보면을 유치지역으로 신청하면 신공항 이전후보지 최종 확정이 불투명해질 수 있는 상황이다.

 

개표 결과, 최종 후보지 선정은 투표율에서 결정났다. 의성군 비안면은 유권자 4만8453명 가운데 4만2956명(88.69%)이 참여해 최고 투표율 점수 44.345점을 받았다. 여기에 찬성률 점수는 45.180점으로 3개 지역 중 가장 높았다.

 

군위군 투표율은 80.61%로 유권자 2만2189명 가운데 1만7880명이 참여했다. 단독후보지의 경우 투표율 점수 40.305점을 기록했고, 찬성률 점수 38.135점을 기록했다. 또 군위군 소보면에 대한 찬반 투표율 점수는 40.305점, 찬성률 점수 37.105점으로 집계됐다.

 

주민투표 결과에 따라 기초지자체인 군위군과 의성군은 각각 국방부에 신공항 유치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하지만 군위군수가 주민투표 결과에 불복한다거나 우보면 단독후보지를 고집할 경우 국방부도 쉽게 결론을 내리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이에 22일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도지사 명의로 '주민투표를 마치며 시・도민께 드리는 글'을 통해 "투표결과에 아쉬움이 있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대구・경북의 새역사를 다함께 써 간다는 마음으로 겸허히 받아 달라"고 전했다.

 

이어 "아쉽게 선정되지 못한 지역에 대한 획기적인 지원방안과 신공항을 중심으로 한 공항복합도시 조성방안 등을 마련해 양 지역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대구 경북 통합 신공항의 전신이 되는 대구국제공항은 1958년 공군 제11전투비행단이 대구에 오면서 공군비행장으로 사용됐다. 1961년 민간 공항을 겸해 운영됐으나 소음 등 문제로 2016년 8월 정부가 대구공항을 군·민간 통합 방식 이전을 결정했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1/22 [16:5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