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년 경북도내 화재 2,507건 발생
인명피해 7.2% 증가, 재산피해 66.5% 증가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20/01/03 [14:42]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지난 한 해 경북도내 화재는 총 2,507건이 발생했으며 이에 따른 인명피해는 193명(사망 14, 부상 179), 재산피해는 568여억 원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대비 화재는 179건이 감소(6.7%)했으나 인명피해가 13명 증가(7.2%)했다. 사망자는 8명 감소(36.4%)했으나 부상자는 21명 증가(13.3%)했다. 재산피해는 226억 원 크게 증가(66.5%)했는데 이는 지난 1월 성주군 공장화재(39억 원), 5월 구미시 공장화재(132억 원)로 인한 대형재산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장소별로는 주택‧아파트 등의 주거시설에서 620건(24.7%), 공장‧창고‧축사 등의 산업시설에서 501건(20%), 자동차‧건설․농업기계 등에서 409건(16.3%), 음식점‧소규모상점 등의 생활서비스시설에서 181건(7.2%)이 발생했다.


화재요인으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1,018건(40.6%), 원인미상 557건(22.2%),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가 469건(18.7%), 과열․노후화 등의 기계적 요인이 297건(11.8%) 순으로 발생했다.


부주의화재의 주요요인은 불씨방치 238건(23.4%), 쓰레기소각 200건(19.6%)으로 전국기준 불씨방치 2,792건(13.9%), 쓰레기소각 2,588건(12.9%)에 비해 상당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데 이는 농사용 폐기물 및 논밭두렁 소각행위가 빈번한 농어촌지역의 특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1/03 [14:4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