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필요성 및 발전방향 연구용역’최종보고회
활주로 연장 등 시설규모 및 발전방향에 대한 근거 제시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2/17 [07:57]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내년 1월말, 대구․경북의 지역경제 중심 역할을 수행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의 입지가 결정된다.


이에 본격적으로 통합신공항 건설 규모와 배치 등 구체적인 계획 수립을 위한 대구시의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용역’과 국토교통부의 ‘사전타당성검토 용역’이 내년부터 시작된다.


경북도는 통합신공항 입지선정 이후, 기본계획 단계에 지역민이 희망하는 신공항건설을 위해 지난 8월부터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필요성 및 발전방향 연구용역’을 수행했으며, 용역결과에 대한 최종보고회를 16일 도청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연구용역 결과를 살펴보면, 현재 대구공항은 소음과 환경문제, 공항시설 포화문제, 대구․경북권 거점공항 역할 요구 증대 등으로 이전 필요성이 대두되며, 새롭게 이전하는 통합신공항은 항공산업, 물류, 유통, 비즈니스, 관광 등을 아우르는 지역의 산업․관광 중심공항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장래항공수요 예측을 통해 시설규모를 분석할 수 있는데, 항공수요는 통합신공항 개항시점(`26년) 490만명을 시작으로  2050년에는 950만명에 이르러, 항공여객 1천만명 시대가 될 것으로 분석됐다.


항공수요를 감안한 시설 규모는 활주로 3,200m, 여객터미널 69천㎡, 계류장 22만㎡와 장래 확장성도 함께 검토되어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신공항 건설에 따른 배후신도시는 국제항공업무지구, 항공물류지구(항공물류복합단지, 항공MRO단지), 항공복합산업지구(항공복합산업단지, 국제업무단지, 에어시티)로 세분화 및 단계적 조성이 바람직한 것으로 분석됐다.

광고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2/17 [07:57]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