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년 동리목월문학상 시상식 개최
동리문학상에 최학 장편소설 ‘고변’, 목월문학상은 오탁번 시집 ‘알요강’ 선정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2/08 [10:42]
▲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2019 제12회 동리목월문학상 시상식이 지난 6일 The- K경주호텔에서 개최했다.
 

경주 출신의 문인으로 한국 문학의 대들보인 김동리, 박목월 선생의 문학 정신을 기리고 위해 (사)동리목월기념사업회가 제정한 ‘동리목월문학상’은 올해로 ‘동리문학상(소설 부문)’이 22회, ‘목월문학상(시 부문)’이 12회를 맞이했다.
 

경상북도‧경주시가 주최하고 (사)동리목월기념사업회가 주관하며, ㈜한국수력원자력 후원으로 열린 동리목월문학상은 현재 한국 문단 내 문학상으로는 최고의 상금인 6,000만 원을 각각 지급하고 있다.
 

동리목월문학상은 문단에 등단한 지 15년이 넘은 문학인을 대상으로 최근 2년 동안에 발표한 장편소설과 시집을 심사 대상으로 삼는다.


공정하고 엄정한 수상자 선정 과정을 거쳐 올해 제22회 동리문학상에 소설가 최학의 장편소설 ‘고변’, 제12회 목월문학상에 시인 오탁번의 시집 ‘알요강’을 각각 선정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전국 최고의 문학상을 경주에서 개최하게 되어 참으로 뜻깊게 생각하며, 해를 거듭할수록 동리목월문학상을 수상한 문학인들이 전국 최고의 명성을 얻고 있으며 나아가 세계에서도 인정받는 문학인들로서 동리목월 문학상의 가치를 증명해 준다”고 전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2/08 [10:4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