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중‧일 원자력안전 확보를 위한 협력체계 강화
제12차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TRM) 참석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28 [14:42]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28일 중국 북경에서 개최된 제12차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TRM)에 참석했다.


TRM(Top Regulators’ Meeting)는 2008년 한‧중‧일 원자력안전 협력을 위해 설립한 3국 규제기관간 고위급회의체로 3국이 매년 순환 개최된다.


회의에는 한국 원안위 장보현 사무처장과 리우 후아(Liu Hua) 중국 생태환경부 국가원자력안전국 차관, 노부히코 반(Nobuhiko BAN)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여했으며, 한‧중‧일 원자력 안전규제 담당자 약 40명이 참석했다.


3국은 동북아 원자력안전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협력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긴밀하게 협력키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 3국은 자국의 주요 원자력 안전현안과 규제경험을 공유하고 원전 비상대응 체계와 사고 시 주민보호조치 체계에 대해 논의했다.
 

또 인접국 원전 사고 시 신속한 정보교환과 조기대응을 위해 실시하는 한‧중‧일 합동방재훈련 결과와 향후계획을 점검했다.
   

아울러, 원안위는 중국, 일본 수석대표와 양자회의를 개최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한국 국민의 우려와 국제공조체계 강화 필요성을 전달했다.
 

의사결정 과정에서 지구환경과 미래세대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책임있는 자세와 검토중인 모든 대안들에 대해 면밀한 분석과 평가를 수행할 것을 촉구했다.


또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에 충분한 설명과 협의절차를 거쳐 국제사회와의 공감과 이해를 구할 것과 오염수 처리와 관리의 안전성을 투명하게 제공해 주기를 요청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1/28 [14:4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