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시, 3.1운동 100주년 기념 학술대회 성료
경주지역 항일 독립운동사 조명 위한 첫걸음 내딛어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25 [10:52]
▲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경주시는 지난 22일 화랑마을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학술대회’  및 경주 지역 항일운동 기록물과 독립운동가 인물자료 등을 관람할 수 있는 전시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아침부터 모여든 관객들로 북적이는 가운데 식전공연인 무형문화재 정순임 명창의 ‘유관순 열사가’를 시작으로 학술대회 막을 올렸다. 공연 중간 중간 정순임 명창이 태극기를 흔들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칠 때마다 관객들도 함께했다.

 
학술대회는 오전과 오후 두 파트로 나눠 진행됐으며, 오전에 펼쳐진 1부 주제발표에서는 전반적인 한국 독립운동의 전개 양상과 경주지역민들이 펼친 독립운동의 특징을 정리하고, 국가보훈처에 등록된 경주독립유공자 53인에 대한 현황 파악과 그들의 항일운동을 살펴보았다.


이어 오후 2부 주제발표에서는 대한광복회 총사령관 박상진 의사가 남긴 족적과 구한말 대학자이자 독립유공자인 손후익 일가의 활동상을 조명하고, 백산상회를 설립해 독립군의 군자금을 지원하고 국채보상운동 당시 거액을 쾌척해 우리나라의 국권 회복에 큰 영향을 미친 경주 최부자 일가의 민족정신에 대해 고찰했다.
  

대회를 마무리하는 종합토론을 통해 각 주제에 대한 질문과 답변을 서로 주고받으며 장시간의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학술대회가 경주 지역의 항일운동사를 공식적으로 다루는 첫 무대인 만큼 자료 수집이 부족하고 내용도 미흡한 점이 있어 이를 보완하기 위한 지속적인 연구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김윤근 경주문화원장은 “우리 조상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지금의 우리가 자유로운 생활을 영위하고 있다”라며 “정의로운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과거에 대한 올바른 평가가 이뤄져야 하고, 조상들이 이룬 업적은 분명히 해 기리는 것을 소홀히 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회를 참관한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는 그간 신라 역사에 많은 관심과 투자를 해왔기에 상대적으로 근대 역사를 소홀히 다뤘던 것에 통감한다”면서 “이번 학술대회를 출발점으로 삼아 근대사 또한 깊이 있게 연구하고 선양하여 드러나지 않은 경주의 독립운동사를 하나하나 밝혀 나가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1/25 [10:5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