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석기 의원, ‘철도 폐선부지의 효율적 활용 방안’ 토론회 개최
“동해남부선‧중앙선 복선화로 경주에 전국에서 80.3km의 폐선, 활용 방안 마련돼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21 [18:40]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석기 의원(자유한국당, 경북 경주)은 국토교통부,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과 함께 ‘철도 폐선부지의 효율적 활용 방안’에 관한 정책토론회를 21일 오후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했다.

 
현재 철도 폐선부지는 전국적으로 연장 901.8km에 달하며, 면적은 여의도 면적의 6.2배에 해당하는 1,800만㎡를 넘어서고 있어(2019년 4월 기준), 폐선부지의 효과적인 활용 방안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있어 왔다.

 
토론회는 박준 한국산업관계연구원 선임연구원, 성찬용 국립한밭대학교 교수, 성종상 서울대학교 교수, 이상건 국토연구원 박사, 염철호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박사, 김헌국 경주시 폐철도활용사업단장 및 국토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 등이 참석해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례 및 유형분석,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한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철도 유휴부지 활용’을 주제로 발표한 한국산업관계연구원 박준 선임연구원은 각 지역마다 특성이 분명하고 상이하므로 다면분석을 통해 적정한 활용방안을 도출, 실질적인 지역경제 발전과 시민을 위한 활용계획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밭대학교의 성찬용 교수는 2015년도부터 시행중인 ‘철도 유휴부지 활용사업’을 토지계약방식, 사용용도, 사업비 등의 다각적인 분석을 통해 현 법·제도 상의 문제점을 제시하고 장기적인 활용방향 및 국가예산지원 대책 등을 제안했다.

 
김석기 의원은 “경주시는 2021년에 동해남부선과 중앙선의 복선화가 완료되면 전국 지자체 중 가장 긴 80.3㎞의 폐선이 발생된다”며 “앞으로 경주에 발생할 대규모 폐선 부지의 효과적인 활용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경주시를 비롯한 여러 부처와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1/21 [18:4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