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 특별법, 국회 통과
김석기 의원, “신라왕궁 복원 사업 안정적 추진 기대"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9 [17:39]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신라 왕경의 8대 핵심유적을 복원‧정비하는 신라왕경 핵심유적 정비복원에 관한 특별법안이 1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번에 통과된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안’은 지역 국회의원인 김석기 의원(경주) 주도로 지난 2017년 5월 29일 여야‧무소속 구분 없이 181명의 서명을 받아 대표 발의한 법안으로 신라왕경 핵심유적의 복원‧정비에 관한 국가의 지원사항 등을 규정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계획 및 연도별 시행계획의 수립시행, 문화재청에 신라 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 추진단 설치, 8개 신라왕경 핵심유적 사업의 복원‧정비 명문화 등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신라왕경 복원에 대한 국가 및 지자체의 의무 및 8개 핵심유적을 명문화하여 신라 왕경 복원 사업추진의 법적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향후 정책변화에 상관없이 안정적 사업추진 및 예산확보에 청신호가 켜질 전망이다.


2014년 문화재청, 경상북도, 경주시의 업무협약으로 본격적으로 추진되어 온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은 총 9,450억원(국비 6,615억원, 지방비 2,835억원)을 투입하여 월성(신라왕궁), 황룡사, 동궁과 월지, 월정교, 쪽샘지구, 신라방, 대향고분, 첨성대 주변 등 경주를 대표하는 8개의 핵심유적을 복원‧정비하는 대형 국책사업이다.


8개 핵심유적 중 첫 성과로 지난해 월정교 복원이 완료되어 일반에게 공개되었고, 지금은 수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는 경주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신라는 8세기경 최고 번성기에 인구 100만명이 넘었고 경주는 179만호(戶)가 거주한 세계 4대 고대 도시[서라벌, 장안(중국), 콘스탄티노플(동로마) 바그다드(이라크)]로 손꼽히고 있으며, 중국 대명궁, 일본 나라시 평성궁, 이태리 로마 그리스 아테네 등은 국가주도로 복원 사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이와 관련 김석기 의원은 “모두가 어려울 것이라던 신라왕경 특별법 본회의 통과가 실현될 수 있었던 것은 전부 경주 시민여러분의 뜨거운 관심과 성원 덕분”이라면서 “이제 시작이라는 마음가짐으로 반월성에 신라왕궁 복원을 반드시 이뤄내 찬란했던 천년고도의 모습을 되찾고, 경주가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를 대표하는 관광지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의정활동에 고삐를 늦추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특별법 제정에 맞추어 그동안 추진해온 복원 사업을 되돌아보고 후속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해 민선 7기 핵심 공약인 신라왕경 복원사업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면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천년 고도(古都) 경주가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도록 문화재청, 경주시 등 관련 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 복원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에 관한 특별법 제정으로 신라천년의 왕경을 복원하자는 경주시민들의 오랜 숙원을 풀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며, “향후 신라왕경 사업의 안정적인 재원확보와 정권교체에 흔들리지 않는 사업 추진으로, 민족문화의 원형을 되살리고 관광자원 활성화를 통해 경주시가 한 단계 도약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1/19 [17:3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