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경북도당 "안동의료원 간호사 특정정당 입당·후원"
경북도 산하기관에서 정치적 중립 훼손..."철저한 진상 조사해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4 [16:56]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경북도립 안동의료원 간호사 특정정당 입당·후원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경북도당을 14일 논평을 내고 “지난 12일 경북도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경북도립 안동의료원 간호부장이 간호사들에게 자유한국당 입당과 특정 정치인에 대한 후원을 강요하고 이후 입당과 후원 여부를 확인한 사실이 밝혀졌다”며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경북도당의 논평에 따르면 안동의료원은 경상북도 산하 공공의료기관으로 공공성을 담보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마땅함에도 간호부장이라는 우월적 지위에 있는 사람이 휘하에 있는 간호사들에게 특정 정당에 가입할 것을 지시한 것은 위력에 의한 강제 정당 가입, 정치자금법상기부알선제한, 개인의 정치활동을 침해했다.

또 모바일 채팅 프로그램을 통해 가입한 정당과 후원한 국회의원 이름을 보고하도록 하고 답을 한 대부분 간호사들이 “자유한국당 윤종필”이라 답변하도록 지시 이행 여부를 일일이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간호부장이 “간호사 복리 및 권리 증진 법안을 준비하는 분들을 알고 있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순수한 차원이었으며 해당 정치인을 전혀 알지 못한다”고 했지만 간호사들의 SNS답변 내용이나 “특정 정당 가입 및 모 의원에 대한 후원 내용을 교육받은 적도 있다”고 했다.


이어 안동의료원이 경위를 소상히 밝히고 사후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며 이러한 행위가 조직적으로 이루어졌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선거관리위원회와 사법기관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1/14 [16:5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