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엑스포, 역사문화 교육장으로 자리매김
전국 각 지역 초 ․ 중 ․ 고, 연수생 교육 코스로 방문 이어져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13 [16:49]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첨단기술과 융합으로 재창조된 신라역사 문화를 견학하기 위해 전국 각지의 학생들이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방문하고 있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전국 각 지역의 초․중․고등학교 학생은 물론 기업과 기관 연수생들의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견학이 이어지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는 지난달 개막 전부터 전국의 학교와 교육기관의 관람 문의가 쇄도해 살아있는 역사교과서로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있다.

 
13일 현재 서울과 광주, 순천, 진주, 논산 등 전국 80여개의 초․중․고등학교에서 1만 여명이 넘는 학생들이 단체로 방문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으며 각종 교육 단체와 관련 종사자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12일 경주엑스포공원에는 대구은행을 비롯한 DGB금융그룹 신입사원 연수생 90여명 등 임직원 120명이 소양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방문했다.

 
이들은 경주타워에서 ‘신라천년, 미래천년’ 전시를 관람하고 ‘찬란한 빛의 신라(타임리스 미디어 아트)’ 등을 빠짐없이 둘러보며 역사와 문화에 대한 견문을 넓혔다.

 

▲     © 드림저널



12일 경북도 공무원 교육생 40여명도 경주엑스포를 찾아 지역 역사의 뿌리인 신라문화와 기술 발전상 등을 학습했고, 육군3사관학교 장병 150여명도 소양 함양 및 정신교육의 일환으로 방문했다.

 
지난 9일에는 부산대학교 학생 150여명이 방문해 행사장 오픈 시간인 오전10시부터 야간 체험형 산책코스인 ‘신라를 담은 별(루미나 나이트 워크)’까지 상세하게 콘텐츠를 탐방했고 16일 130명이 추가로 찾을 예정이다.

 
7일에는 경북도립대학교에서 120여명이 방문했고, 5일에는 평양과학기술대학교 총장일행이 방문해 교육과 문화를 통한 교류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방문 당시 전유택 평양과학기술대학교 총장은 “역사와 문화, 예술 등의 발전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훌륭한 콘텐츠들로, 다양한 교육적 가치도 갖고 있다”고 극찬을 남겨 2019 경주엑스포의 콘텐츠가 교육적으로도 큰 가치가 있음을 증명했다.

 
지난달에는 경주교육지원청 관계자 70여명, 한국인재교육원 교육연수생 160명이 방문하는 등 많은 교육관계자들이 경주엑스포 탐방을 위한 발걸음을 하고 있다.

 
해외에서도 경주엑스포 콘텐츠의 교육적 가치에 관심을 갖고 꾸준한 발걸음을 하고 있다. 독일 고교생들과 교사 등 20여명이 방문하는 등 반응이 뜨겁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이사장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2019경주엑스포를 통해 선보이고 있는 콘텐츠들이 시대 흐름에 맞는 변화를 바탕으로 역사문화 교육의 새로운 장을 열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역사의 뿌리인 신라역사와 한국문화를 쉽게 접할 수 있는 교육적 가치를 높여 열린 문화교육의 장으로 위상을 다져나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1/13 [16:4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1/6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