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철우 도지사와 함께하는 연애의 참견
도내 청년·대학생 150여명과 함께 하는 소통공감 토크콘서트 개최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08 [17:14]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경북도는 8일 경북도립대학교 청남교육관에서 지역 내 청년․대학생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대학생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를 개최했다.


지난 5월 토크콘서트에서 청년․대학생들과 외모와 진로, 취업 등에 대한 고민을 수렴했으며 이번에는 연애와 결혼에 대한 상담을 통해 취업과 출산 등 지역 인구정책에 대해 청취했다.


1부‘연애의 간섭’에서는 이철우 지사와 성대모사 개그의 달인 안윤상이 일일 고민해결사로 나서 연애를 잘하는 방법, 결혼은 왜 필요한지, 가족의 의미 등의 고민에 대한 답변을 들어 보았다.


안윤상은 연애를 잘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로 개인기가 필요하다며 성대모사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 지사는 청춘시대‘썸’타본 연애담과 결혼․취업과정 등에 대해 진솔하게 말하며 고민하는 청춘들에서 인생 선배로서 조언을 했다.


또 경상도에서 추진하는 청년일자리사업, 미혼남녀 커플매칭, 작은 결혼식장 운영,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 등을 언급하며 경상북도만의 청년 희망사다리 강화 방안을 소개했다.


2부 ‘4차 산업혁명시대의 올인(All人)’에서는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정한민 교수를 모시고 진행했다.


4차산업혁명시대 인적자산인 청년들에게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해 가는 유연성을 강조하며 인구구조와 직업군 변화에 대한 강의를 이어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경상북도의 미래인 우리 청년들과 함께 연애, 취업, 결혼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었다. 도지사로서 경북에 새바람을 불러 일으켜, 일자리가 있고 청년이 행복한 경북을 만들 것을 약속한다”며 “토크콘서트에서 들은 청년들의 니즈(Needs)를 지역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으로 만들어 도정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에서는 내년에도 청년 토크콘서트를 비롯한 권역별 인구정책 대토론회, 찾아가는 인구교육, 다둥이가족 대잔치, 아이사랑 가족 대축제, 미혼남녀 동아리 활동지원 등 지역 인구감소 위기 극복을 위한 도민 공감대 확산 사업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1/08 [17:14]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