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해안 최고급 횟감, 줄가자미 양식 가능성 발견
경북도수산자원연구원, 국내 최초 줄가자미 치어생산 성공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11/07 [14:40]
▲     © 드림저널


[경북/드림저널] 경북수산자원연구원은 동해안 최고급 어종인 줄가자미 치어를 국내 최초로 생산하는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줄가자미는 시중에 ‘이시가리’로 잘 알려진 고급횟감으로 지방함량이 높고 쫄깃한 식감과 맛으로 겨울철 최고의 별미로 알려져 있다. 


㎏당 10만원 이상의 고가에 거래되는 상업적으로 부가가치가 매우 높은 어종이다.


그러나 수심 150m ~ 1,000m의 심해에 서식하고 어획량이 많지 않아 생태학적 특성이나 초기생활사에 대한 연구가 적은 실정으로, 그동안 양식 대상종 개발을 위해 여러 차례 종자생산을 시도했으나 성공한 사례가 없었다.


수산자원연구원은 동해안 대표 명품 가자미인 줄가자미의 종자생산 기술개발을 위해 2014년부터 자연산 어미를 확보, 실내수조 길들이기를 시작해 최적 사육환경, 생식주기 등 종자생산을 위한 연구를 통해 2017년 채란 및 부화, 45일간 사육, 올해 국내 최초로 400마리의 줄가자미 치어생산에 성공했다.


종자생산 과정은 지난 5~6월 사육관리 중인 줄가자미 어미로부터 수온조절 및 호르몬 주사로 성숙을 유도, 복부압박을 통해 알과 정자를 얻어 수정해 부화시켰다.


부화한 자어는 초기에는 부유생활을 하다가 부화 75일경 눈이 한쪽으로 이동하는 변태를 완료하여 수조바닥에 가라앉아 저서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4개월 동안 3~4cm 크기의 어미와 같은 형태의 치어단계까지 성장했다.


이번에 생산된 치어는 어미로 성장시켜 앞으로 인공 2세대 치어를 생산하는 완전 양식을 추진할 계획이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11/07 [14:4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