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실련,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가 바람직"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9/08 [18:49]

[드림저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8일 성명을 통해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직 수행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 자진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문재인 정부는 이전 정부가 헌법이 정한 질서를 흔들고 국정을 농단해 국민들이 촛불을 들어 탄핵시킨 이후 출범한 정부이기에 국가의 질서를 바로잡고 경제․사회의 개혁을 이뤄 미래로 이끌 사명이 있다"며 "조국 후보자는 그동안 학자, 시민운동가, 고위 공직자로서 우리 사회의 개혁을 위해 많은 정책을 제시하고 실천해 왔지만 지난 2일 기자회견과 6일 청문회 등 2번에 기회가 있었음에도 제기된 의혹들을 말끔하게 해소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의’와 ‘공정’이 후보자 지명 이후 드러난 언행의 불일치로 국민과 청년들에게 많은 허탈감과 실망을 안겨주었다.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곧바로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하는 적절하지 못하다"고 평가했다. 

 

경실련은 또 "검찰개혁은 국민들의 대의를 받들고 개혁의 의지가 있는 인사라면 국민들의 지지로 쉽지 않겠지만 해 낼 수 있다"며 "꼭 조국 후보자만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미 상당한 정치적 타격을 입은 조국 후보자가 검찰개혁에 대한 소신과 의지와 있더라도 개혁의 동력을 얻기가 쉽지 않고 최근 국민들의 정서와 정치적 환경을 심각히 고려하지 않은 채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직 임명을 강행한다면 진보개혁진영은 물론 사회 전체적으로 개혁의 동력을 상실할 우려가 있다"고 주장했다.

 

집권의 반환점을 넘은 문재인 정부가 진정으로 시급히 해야 할 일은 정책의 좌표를 명확히 하는 등 전면적인 국정 쇄신으로 현 시국의 수습이며 조국 후보자가 스스로 사퇴를 결단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9/08 [18:4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