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래퍼 장용준 씨...'운전자 바꿔치기 진술' 논란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9/08 [10:25]

[드림저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의 아들이 7일 새벽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아들 장 씨는 사고 직후 다른 운전자가 차를 몬 것처럼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아들인 래퍼 장용준 씨가 7일 새벽 2시 반쯤 서울 마포구 인근에서 자신의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오토바이와 부딪치는 교통사고를 냈고 혈중알코올농도 0.08%를 웃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런데 사고 직후, 장 씨가 운전자를 '바꿔치기'하려 한 정황도 포착됐다. 장 씨는 처음에 자신이 아닌 제3자가 운전한 것처럼 경찰관에게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피해자에게 금품을 주겠다며 현장 합의를 시도하면서, 아버지가 국회의원이라는 사실을 말한 것으로 알려져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누리꾼 중 닉네임 코난님은 “금수저 아들의 특혜로 비뚤어진 사회에 일조한 장제원 의원. 조국과 도찐 개찐” 닉네임 너구리님은 “당장 검찰이 아들 구속하라. 검찰이 조국의 아내를 기소하고 보는 것과 당장 공정성 문제가 있다” 등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와 연관된 글들이 많았다.   


소식을 들은 장제원 의원은 SNS를 통해 “아들이 잘못에 대한 모든 법적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할 것”이라며 심경을 밝혔다.


장 씨 역시, 자신의 소속사 SNS 계정을 통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장씨는 국제학교 1학년이던 지난 2017년, '조건만남 성매매'를 시도했다는 누리꾼들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방송에서 하차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9/08 [10:25]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