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쿠시마 8개 현에서 19개 품목·20t 방사선 검출
장정숙 의원“국민들이 적어도 후쿠시마산 제품을 모르고 먹는 일이 없어야”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9/01 [19:47]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일본 후쿠시마 8개 현에서 만들어진 가공식품에 19개 품목에서 20t이나 되는 방사선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수산물 수입 금지 일본 8개현 가공식품 수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19개 품목에서 약 20t이나 되는 방사선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지난 5년간 수산물 수입 금지 일본 8개현 가공식품 2만9985t(1만6075건)을 수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전체 가공식품 19가지 품목 중 방사능 검출은 35건 16.8톤에서 방사능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음. 해당 품목은 청국장, 건어포류, 밀크초콜릿, 탤크, 캔디류, 빵류, 견과류 가공품, 볶은커피, 아연, 고형차, 빌베리추출물, 수산물 가공품 등이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방사선 검사증명서를 제출하고 국내 검역 시 정밀검사도 하고 있기 때문에 수입되는 후쿠시마산 가공식품은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지난 3월 식약처는 일본 후쿠시마(福島)산 제품 정보를 인터넷(식품안전나라)에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장정숙 국회의원실에 약속했지만, 6개월째 아무런 관련 조치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장정숙 의원은 “국민의 방사능 식품 공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 후쿠시마 8개 현에서 만들어진 가공식품에서 20t이나 되는 방사선이 검출된 것은 국민먹거리 안전이 심각한 상황에 빠진 것이다”면서 “적어도 국민들이 후쿠시마산 제품을 모르고 먹는 일은 없도록 하는 등 국민들이 안심하고 수입식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식약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9/01 [19:47]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