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주영 부의장,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인추모제 방치한 국방부...?
"내년 6.25전쟁 70주년행사는 남북공동 개최하겠다고? 제 정신인가"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7/05 [11:35]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올해 3월 국방부가 관리하고 있는 적군묘지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인 추모제가 열렸고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과 파주시장을 비롯한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했다고 비난했다.


또 국방부와 경기도는 협약을 통해 향후 적군묘지 소유권을 경기도로 이관하고 전쟁 당시 우리 국군과 국민들을 대규모로 살상한 북한 인민군이 묻혀 있는 그곳에 평화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라며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중단을 촉구했다.


이 부의장은 “6.25전쟁으로 남북한 총 인구 3,000만의 1/6인 500만이 죽거나 다치거나 실종당하고 1,000만의 이산가족이 생기는 피해를 입힌 인민군인데 북한의 사과라든지, 유해의 송환요구도 없이 여기를 성역화하고 추모해 가겠다는 발상 자체에 분노를 억누를 길이 없다”고 했다.


이어 “국방부는 내년 6·25전쟁 70주년 행사를 북한과 공동으로 개최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북한은 아직도 6.25전쟁은 남한의 북침에 의한 것이라 주장하고 6.25전쟁은 물론 연평해전, 천안함 폭침 등 그 동안의 대남 도발에 대해 사과는커녕 사실인정조차 한 적이 없는데 국방부가 이들을 추진한다니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전사한 17만의 국군과 유엔군의 영령들께 부끄럽지 않느냐”면서 청와대를 비롯한 국가배신세력들에 맞서 국가정통성을 지켜 나가기를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7/05 [11:35]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