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 아시아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 경주에서 개최
31개국 1,500명 참가, 아시아 최고 철인 가려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6/20 [12:07]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경주시는 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 보문단지 일원에서 ‘2019 아시아 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를 개최된다고 밝혔다.


대한철인3종협회,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 경북철인3종협회가 주최·주관하고 경상북도와 경주시가 후원하는 이번 대회는 아시아 규모로는 처음으로 경주에서 개최된다.


일본, 중국, 인도 등 아시아 31개국에서 1,500명(엘리트 400, 동호인 1,100)이 참가해 아시아 최고의 철인을 가리게 된다. 대회에는 경주시청 소속 장윤정(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선수가 참가해 선의의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20일 여자부 경기(엘리트, U-23, 주니어), 21일 남자부(엘리트, U-23, 주니어)경기, 22일 장애인, U-15, 혼성릴레이가 각각 진행되고, 23일 동호인 1,100여명이 참가하는 동호인 경기가 개최된다.


또 선수들의 안전한 경기진행을 위해 대회기간 동안 오전 6시 30분에서 12시까지 보문교 3거리 ~ 천군네거리까지 교통통제가 이루어지며, 동호인 경기가 치러지는 23일에는 보문교 3거리 ~ 천군네거리 ~ 천북남로 ~ 천강로(왕신저수지)인근까지 추가로 교통통제가 이루어진다.


한편 경주시는 2008년부터 전국 트라이애슬론 대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이번 대회를 통해 국제대회를 개최할 수 있는 훌륭한 인프라를 갖춘 스포츠 명품 도시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관광 비수기에 국제대회를 개최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며, 아름다운 신라천년의 고도 경주를 국제적으로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6/20 [12:07]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