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경찰서, 보이스피싱 예방 은행직원에 표창과 포상금 수여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6/19 [13:53]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경주경찰서(서장 이근우)는 19일 오전 대구지방법원 경주지원 내 신한은행에 방문해 보이스피싱 범죄를 예방한 은행원 채모씨(50)에 대해 표창장을 수여하고 검거보상금을 지급했다.


은행원 채씨는 지난달 31일 보이스피싱 인출책인 A씨가 현금 1,000만원을 인출하려 했으나 입금자를 명확히 답하지 못하는 것을 수상히 여겨 입금은행과 입금자와 직접 통화해 보이스피싱 피해금임을 확인했다.


이후 사내 메신저를 이용, 다른 직원에게 신고를 부탁하는 등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및 인출책 검거에 도움을 줬다.

 
경찰 확인 결과, 피의자들은 “1,000만원을 입금시켜주면 신용등급을 올려 추가대출을 받도록 해주겠다”며 입금을 유도해 현금을 편취하려고 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에서는 인출책 A씨를 현장에서 검거하해 추가범행과 공범 여부에 대해 수사중에 있다.
 

남치호 수사과장은 “사기 피해는 금액도 크고 정말 복구가 힘들다면서 나이가 많으신 분들이 갑자기 다액을 현금으로 찾거나 휴면계좌를 다시 살려 돈을 이체하는 경우 더 세밀히 관찰해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6/19 [13:53]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