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울릉군 천부2․3리, 경북행복마을 34호 지정
이철우 도지사... 독거노인 빨래, 방충망 교체, 태양광 벽부등 설치에 구슬땀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6/11 [18:33]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경북도는 11일 울릉군 북면 천부2․3리를 ‘찾아라! 경북행복마을 34호’마을로 지정, 천부2리 마을회관에서 마을지정 현판식을 갖고 자원봉사자 재능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


경북행복마을은 지난 2013년부터 도내 오지마을을 대상으로 자원봉사자들의 봉사와 재능 나눔을 통해 마을의 열악한 생활환경을 개선하도록 지원하는 자원봉사 활성화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이날 현판식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장경식 경상북도의회 의장, 김병수 울릉군수, 정성환 울릉군의회 의장, 남진복 도의원, 자원봉사자, 마을주민 등 200여명이 함께했다.


현판식에 이어 경상북도자원봉사센터를 비롯한 12개 봉사단체 13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은 각 분야에서 재능 나눔 봉사활동을 펼쳤다.


주민안전을 위해 가로등이 없는 곳에 태양광 LED 벽부등을 달고, 마을 전체가구를 대상으로 화재감지기와 투척소화기를 설치했다.

 

또 마을환경 개선을 위해 마을회관 벽면과 노후된 담장에 벽화를 그리고 도색을 하는 한편 저소득가구에는 도배․장판을 교체하고 방충망을 달아주었다. 아울러 의료봉사, 이동세탁차량 빨래 빨아주기, 이․미용, 칼갈이, 점심 나눔 봉사 등을 다양하게 펼쳤다.


이철우 도지사는 경상북도자원봉사센터 이동세탁차량에서 장애인과 독거노인들의 빨래를 빨고 태양광 LED 벽부등 설치와 방충망 교체작업에도 직접 참여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과거에 비해 물질적으로는 풍족해졌으나 갈수록 세상이 각박해지고 공동체의식이 약해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며 “경북형 재능나눔 모델인 경북행복마을사업을 통해 도내에 자원봉사와 재능 나눔 문화가 널리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6/11 [18:33]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