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남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영록 전남지사 “한빛원전 빠른 대책 마련해야”
한빛원전 수동정지 관련 대책사항 요구
 
김태건 기자 기사입력  2019/06/04 [11:41]
▲ 지난 3일 김영록 전남지사가 한빛원전 수동정지 사태에 관해 한수원 관계자에게 상황 보고를 받고 있다. (제공: 전남도)     © 김태건 기자

[드림저널] 김영록 전남지사가 한빛원전 수동 정지와 관련해 한수원 관계자를 지난 3일 불러 상황을 보고받고 조속한 시일 내에 대책을 마련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했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집무실에서 전휘수 한국수력원자력 기술총괄부사장, 석기영 한빛원자력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들로부터 사고 상황과 현재까지 조치 상황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이번 사고는 그동안 발생했던 크고 작은 여러 건의 사고가 그랬듯 무사안일과 무책임, 안전불감증에서 비롯된 예견된 인재라는 것이 대체적인 생각이라며 이번 사고에 대한 각별한 인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영광군민과 도민, 국민들은 이제 더 이상 한수원과 규제기관의 말을 믿지 않는다이러한 극심한 국민적 불신과 지탄을 해소하고 안전에 대한 신뢰 구조를 형성하기 위해서는 뼈를 깎는 노력과 진정성 있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특히 조속한 사고 원인 규명과 그 결과 공개 관련 책임자에 대한 상응한 처벌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납득할 만한 대책 강구 광역지자체의 원전 감시체계 참여 등을 촉구했다. 현재 방사능 누출 시 주민 보호 조치와 관련한 책임만 시·도에 있을 뿐, 안전관리 등 사고 이전의 모든 사전 조치 권한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독점하고 있다.

 

김 지사는 이와 함께 사고 발생 시 지자체에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시스템을 마련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수원 측의 상황보고는 한빛 원전 사고를 도민 안전에 큰 위협으로 판단한 김 지사의 요구로 이뤄졌다. 앞으로 원전 안전에 대한 관리체계 강화는 물론 전남도의 역할과 기능 제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6/04 [11:4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