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 일본군‘위안부’역사관(가칭) 설립을 위한 전국행동 발족식 및 기자회견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20:00]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국립 일본군‘위안부’ 역사관(가칭) 설립을 위한 전국행동이 발족식 갖고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적 진실을 규명하고 여성인권을 증진시키며 국제사회의 인권운동 분야의 선도적 모델을 정부와 국회가 적극적으로 창출하기 위해 나섰다”고 말했다.


전국행동은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해 8월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가 출범했으나 독립성과 안정성을 보장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 과제에 ‘위안부’ 문제를 포함시키고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를 출범시켰으나 철저한 사전 준비와 구체적인 계획 없이 연구소는 여성인권진흥원의 통제를 받는 한 개 팀 수준이었고, 예산도 매년 갱신되는 용역계약을 통해서만 받도록 되어 있다”며 “발족 3달만에 연구소 소장이 사퇴하는 등 파행을 거듭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어 “일본군‘위안부’ 문제를 오랫동안 연구한 학자들과 피해자 지원 단체들은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적 진실을 규명하고 여성인권을 증진시키며 국제사회의 인권운동 분야의 선도적 모델을 정부와 국회가 적극적으로 창출해 내길 진심으로 바라는 마음에서 국립 일본군‘위안부’ 역사관(가칭) 설립을 위한 전국행동을 결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는 오랜 시간 동안 피해여성들의 절규를 외면하고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의 책임을 방기했던 데에 대한 깊은 반성과 함께 국가로서 국민의 대표자로서 그 책임을 지금 다해야만 한다”며 “정의실현의 기틀인 국립일본군‘위안부’역사관(가칭) 설립을 위한 법적 근거를 즉각 마련해 조속히 설립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5/14 [20:0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