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북도, 올 여름 해외여행 시 뎅기열 주의 당부
동남아시아 지역 뎅기열 발생 증가, 여행 시 각별한 조심 필요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18:30]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경북도는 하절기가 시작되는 가정의 달을 맞아 해외여행이 증가함에 따라 말레이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 지역 여행 시 뎅기열(dengue fever)에 감염되지 않도록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뎅기열은 숲모기류에 물려 감염돼 발생하는 급성열성질환으로 주로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을 나타내며, 치사율은 약 5% 수준이지만 치료시기가 늦을 경우 20%까지 올라간다. 지난 해 경북에서는 3명(전국 159명)의 환자가 발생했는데 모두 해외유입 사례다. 


뎅기열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2019년 세계 건강 10대 위험 중 하나로 지정했으며 최근 동남아를 중심으로 크게 유행하고 있으나 상용화된 예방백신이 없어 이 지역을 여행할 경우 각별한 예방과 주의가 필요하다.
 

해외여행 시 뎅기열 등 모기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http://www.cdc.go.kr)를 통해 여행지 감염병 정보 확인 후 모기회피 용품(긴옷, 기피제, 모기장 등) 및 상비약을 준비하는 등 여행지에서는 기피제 사용, 밝은 색 긴팔, 긴 바지 착용 등 모기기피 수칙을 준수하고 의심증상 시 현지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는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해외여행 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특별히 주의해 달라”면서 “귀국 후 2주 이내 발열, 발진, 관절통 등이 있으면 가까운 의료기관을 이용한 후 지역 보건소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5/14 [18:3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