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수력원자력, 경주 지역 청년창업 지원
한수원-경주시-동국대 공동 청년창업 20개팀 본격 운영 시작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5/10 [09:51]
▲ 한수원은 10일 경주 동국대 산학협력단에서 지역 청년창업팀 지원 사업 운영을 위한 오리엔테이션을 열었다. 최종 선발된 20개 청년 창업팀과 전혜수 한국수력원자력 일자리창출·국정과제추진실장(첫번째 줄 왼쪽 여섯번째)등 오리엔테이션 참석자들이 단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있다.     © 드림저널


[드림저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10일 경주시, 동국대와 협업으로 지역 청년창업팀 20개를 선정하고, 본격적인 창업지원 사업 운영을 위한 오리엔테이션을 열었다.


경주 동국대학교 산학협력단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창업컨설팅 기업 대표, 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심층평가를 통해 최종 선발된 청년창업팀들이 참석했으며, 창업지원을 위한 협약식, 사업 설명회, 간담회 등이 진행됐다.


청년창업 지원사업은 청년들의 새로운 시각으로 경주 지역 특성에 적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 개발해 지역 창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청년 스스로 지역의 일자리 발판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앞으로 청년창업팀에는 12월까지 약 8개월 간 1:1 책임 멘토링제 등 맞춤형 교육, 창업 시설 및 공간, 사업화 지원금, 시제품 마케팅 등 창업 첫걸음부터 실전창업까지 전 단계별로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공될 예정이다. 향후 최종평가를 통해 우수창업자로 선발되면 정부 지원사업 참여, 엔젤기업과의 네트워크 연계 등 사후관리를 통해 청년 CEO들의 안정적 자립과 성장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전혜수 일자리창출·국정과제추진실장은 “청년창업 지원사업을 통해 청년들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더하고, 성공적인 창업으로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지역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청년뿐 아니라 다양한 계층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5/10 [09:51]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