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봄 경주 여행, 걷기만 해도 힐링, 축제․공연은 덤
황리단길과 도심 잇는 시장형 관광콘텐츠 ‘봉황장터’ 각광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18 [19:24]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경주는 발걸음마다 역사문화유적이 곳곳에 넘쳐난다. 완연한 봄날을 듬뿍 머금은 천년 고도의 경주 풍경 속으로 떠나보자. 벚꽃 시즌을 지나 다시 시작된 벚꽃엔딩 ‘불국사 겹벚꽃’이 만개하고, 첨성대 일원 꽃 단지에는 유채꽃과 튜울립 꽃망울이 활짝 터트렸다. 온 가족이 함께 하는 봄 경주여행, 어른들에게는 추억을 떠올리게 하고, 아이들에게는 즐거운 체험 학습의 장이 된다. 걷기만 해도 좋은 경주 봄나들이를 한층 풍성하게 하는 다채로운 축제와 공연도 함께 즐겨보자.

 

▲     © 드림저널

 

<경주도자기축제, ‘손맛, 신라를 담다’>
#19~28일 오전10시~오후6시 / 황성공원 실내체육관 앞 광장
오는 19일부터 28일까지 열흘간 경주 황성공원 실내체육관 앞 광장에서 경주도자기축제가 열린다. 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에는 58개 업체가 참여해 10,000여점의 전통자기에서 생활도자기까지 예술성과 실용성을 고루 갖춘 다양한 도자기를 만날 수 있다. 도예가들의 제작 시연에서부터 각종 도자기를 직접 만지고 보고 즐길 수 있는 체험행사가 풍성하다. 평소 갖고 싶던 도자기를 부담 없이 구입할 수 있는 도자기를 할인하는 ‘만원의 행복전’과 물레성형체험 및 도자기 만들기 체험행사는 놓치기 아까운 이벤트다.


<경주국악여행 - 9월말까지 매주 토요일 다채로운 공연>
#28일 오후 7시 / 교촌한옥마을
#5월 4일(토) 오후 7시 / 보문수상공연장

경주국악여행은 교촌한옥마을과 아름다운 보문호와 관광명소를 배경으로 경주의 경주의 국악 명인과 명창, 젊고 유능한 신진 국악인들이 선보이는 대표 야외국악 공연으로, 판소리, 사물놀이, 부채춤, 가야금 병창, 퓨전국악 등 다채로운 우리가락을 선보이며 다양한 볼거리와 감동을 선사한다. 28일에는 교촌한옥마을에서, 5월 4일에는 보문 수상공연장에서 오후 7시에 공연이 시작되며 9월말까지 매주 토요일 공연이 진행된다. 온 가족이 쉽고 재미있게 국악을 접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교촌문화공연 신라오기>
#5월 4일, 6월 8일 오후 3시~4시 / 교촌한옥마을 광장
#9월 13일~14일까지 추석특집공연

5월 4일 오후 3시 교촌한옥마을 광장에서 ‘신라오기’ 공연이 열린다. 신라오기는 최치원의 절구시 ‘향악잡영’ 5수에서 읊어진 금환(저글링), 대면(무용), 산예(사자춤), 월전(가면극), 속독(무용) 등 다섯가지 놀이와 신라 역사를 모티브로 관객들과의 재담과 놀이가 어우러져 장르를 뛰어넘는 신개념 가면무희극이다. 한마디로 전통 연희의 종합선물세트라 할 수 있다. 

▲     © 드림저널



<경주 프리마켓 봉황장터>
#12월말까지 매주 토․일요일 및 공휴일(낮 12시부터 오후8시까지 / 봉황로 거리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공휴일에는 봉황대 일원 봉황로 문화의 거리에서 열리는 프리마켓 봉황장터는 황리단길과 도심상가를 잇는 경주의 새로운 시장형 관광콘텐츠다. 경주의 옛 모습과 현재의 감성이 공존하는 도심 속 관광 명소로 큰 인기다. 수공예품과 악세사리, 중고 상품부터 다양한 수제 먹거리와 감성 충만한 버스킹 공연과 이색적인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한다. 봉황대 주변의 탁 트인 잔디밭에는 가족과 친구, 연인들이 삼삼오오 자리 잡아 경주의 달밤 정취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4/18 [19:24]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