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경주,포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시의회, “원해연 쪼개기 결정 취소하라”
임배근 민주당 경주지역위원장, “대안과 방법 제시 못한 정치적 발언 위험”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4/16 [12:16]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경주시의회가 정부의 원전해체연구소 쪼개기 결정에 대해 경주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비난하고 나섰다. 이에 임배근 더불어민주당 경주시지역위원장은 지역발전을 저해하고 시민을 자극하는 정치적 행위를 중단하라고 맞섰다.


경주시의회는 16일 오전 경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정부의 결정에 대해 경주시의회는 분노와 상실감을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어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윤병길 경주시의장은 “지난 2014년 3월 ‘원자력해체기술연구사업’참여의향서를 제출한 뒤 원해연 경주유치위원회를 만들고, 그해 12월 경주시민 22만5천명(인구대비86%)의 서명을 받아 국회·미래창조과학부·산업통상자원부·한국원자력연구원에 전달하는 등 지난 5년간 전 시민이 원해연 경주유치에 전력을 다해 왔다”고 전재했다.


윤 의장은 또 “경주시민은 6기의 원전과 중저준위방폐장 건설 등 국가에너지산업발전에 모든 희생을 감수하고 적극 기여하여 왔으나 방폐장 유치시 약속한 지원사항도 제대로 이행되지 않고 있지만 원해연 유치라는 큰 희망을 가지고 버티며 참아 왔다”고 말했다.


경주시의회는 “객관적으로 입지조건이 우수함에도 2014년부터 국책사업으로 추진했던 정부가 원해연을 경수로·중수로 연구소로 분리, 원해연 본래의 기능을 무시했다”면서 ▲원해연 경수로·중수로 연구소 분리결정 취소 ▲방폐장 특별법으로 2016년까지 사용후핵연료를 타지역으로 방출하기로한 약속 이행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임배근 경주시지역위원장은 이후 기자회견에서 “지역위가 여당 핵심부처를 찾아다니며 경주의 가치와 국가발전을 위한 노력을 다해 왔다”면서 “조선일보의 기사처럼 이미 부산, 울산에 유치되는 것을 청와대 등에 건의하고 설득해 중수로해체기술원을 어렵게 유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이같은 결정을 시의회가 절대적으로 정치력을 이용해 주민들을 자극하고 선동해서는 안된다”며 “시의원들이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못하면서 결정 취소 운운하는 것은 지역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주시의회는 정부의 취소와 같은 조치 이후 향후 방향이나 집단행동 등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밝혀, 그동안 시의회가 유치를 위한 노력에 대해 역할론이 제기되기도 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4/16 [12:1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