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업의 성공 열쇠, 경주농업대학 입학식 열려
한우, 전통발효식품, 귀농․귀촌 3개 과정에 138명 입학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3/14 [17:03]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경주시농업기술센터는 14일 농업인 회관에서 농업인 교육수요에 따른 맞춤식 교육과 전문농업인 양성을 위한 ‘2019년 경주농업대학 입학식’을 개최했다.


이날 과정별 강의계획과 운영규정 설명 등 오리엔테이션을 가졌으며, 경상대학교 한상덕 교수의 ‘신명 나는 농업 행복한 인생’이라는 특강은 입학생 및 참석자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 전문 한우인 양성을 위한 한우 과정 45명, 전통발효식품 과정 48명, 신규 농업인과 예비 귀농인을 위한 귀농·귀촌 과정 45명 등 3개 과정에 138명이 입학한다.


교육은 농촌진흥청, 대학교수, 농산물 유통 전문가 등 농업 분야 전문가를 강사로 초빙해 이론과 현장 실습을 병행한 맞춤식 교육을 3월부터 11월까지 주 1회, 4시간씩 9개월 과정으로 지역농업을 선도할 전문농업인을 육성한다.


과정별로 보면 한우과정은 한우 기초지식 및 개량, 사료, 질병, 위생, 번식 기술 등 전문농업인을 양성하고, 귀농·귀촌 과정은 경주의 신규 농업인뿐만 아니라 경주로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타 지역 도시민들에게도 다양한 작목의 기초적인 지식을 제공한다.


특히 전통발효식품반은 졸업 후 농가의 부가 수익 창출을 위해 발효식품을 직접 만들어보는 실습 위주로 수업이 진행되며, 매년 높은 경쟁률 속에서 학생 선발이 이뤄진다. 지난해는 4년간의 졸업생들이 모여 졸업 작품 전시회도 개최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우리 농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열심히 공부하면 농촌과 농업의 문제를 지혜롭게 극복해 즐겁고 돈 되는 농업 실현을 실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주농업대학은 2007년 개설되어 지난해까지 1,799명의 졸업생을 배출해 지역 농업발전에 큰 역할을 담당해 오고 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3/14 [17:03]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