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중기 위원장, 이낙연 국무총리와 단독 면담...포항현안 해결에 전력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3/13 [11:26]
▲     © 드림저널


[드림저널] 더불어민주당 포항시 북구 오중기 위원장(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12일 오후 4시30분 광화문정부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단독 면담을 갖고 포항시의 현안을 설명하고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단독 면담 자리에서 오 위원장은 포항지진 후속 대책 등과 흥해읍 일대의 ‘정부 특별재생지역’ 지정에 대해 “2,200억원이라는 대규모 예산 투입이 예정되어있는 만큼 특별재생사업의 목표가 피해지역 재건에 그쳐서는 안 된다”며 “지진트라우마 센터 건립 및 방재인프라 조성 등 장기적 관점에서의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호소했다.

 
또 오 위원장은 오는 20일 포항지진 정부조사단이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소 대한 연관성 발표를 앞두고 있다는 점을 이 총리에게 상기시키며 정부조사단의 발표 결과에 적합한 정부 대책마련을 건의했다.

 
이외에도 오 위원장은 문재인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포항철강산업 구조고도화’의 추진상황과 향후계획, 기대효과 등을 설명하며 정부차원의 적극 지원을 건의하는 등 포항의 주요 현안에 대한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3/13 [11:26]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