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KSOI 여론조사] 정부 에너지정책, ‘탈원전으로 가야’52.4%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 재개 주장, 찬성의견 55.1% 더 높아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3/03 [17:55]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지난 1월 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sns를 통해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필요성을 언급한 글로 인해 논란이 촉발되었고,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정부의 탈원전정책을 미세먼지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등 야당을 중심으로 정부의 탈원전정책을 폐지해야 한다는 주장이 일고 있다. 


정부는 이러한 야당의 공세에 대해 공론화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결정된 사항으로 정부의 에너지정책 기조에 변화가 없다고 밝히고,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관련 산업의 어려움에 ‘원전 분야 기술력과 경쟁력이 떨어지지 않도록 지원을 계속하고, 기자재와 부품업체의 어려움에 귀 기울이겠다’밝히는 등 국가 에너지 정책의 중단할 뜻이 없음을 밝혀 정부여당과 야당간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대립이 지속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3월 1일과 2일, 이틀에 걸쳐 전국 19세 이상 성인남여 1031명을 대상으로‘정부 에너지 정책의 방향성’에 대해 조사한 결과‘원전을 점차적으로 폐기하고 다른 친환경에너지로 대체해 탈원전국가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이 52.4%로 ‘원전이 경제성과 효율성이 높기 때문에 원전을 더 증설하고 안전성을 강화해야 한다’(42.7%)는 의견보다 10%p 가량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모름/ 무응답 4.9%).

▲     © 드림저널



그러나,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을 통해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에 30만명 이상이 동참하는 등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재개 문제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55.1%로 ‘반대한다’(35.2%)는 의견보다 19.9%P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원전을 점차적으로 폐기하고 다른 친환경에너지로 대체해 탈원전국가로 나아가야 한다’는 의견(52.4%)은 성별은 여성(62.7%)에서, 연령별로는 40대(68.6%)와 30대(64.7%)에서 높았고, 권역별로는 광주/전라(72.3%)에서 높았다. 직업별로는 블루칼라(64.2%)와 화이트칼라(57.0%)에서 높았으며,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73.8%)와 중도(56.7%), 지지정당으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72.1%)과 정의당 지지층(67.5%)에서 높았다.


‘원전이 경제성과 효율성이 높기 때문에 원전을 더 증설하고 안전성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42.7%)은 성별은 남성(55.6%)에서, 연령별로는 60세 이상(54.4%)과 50대(48.7%)에서 높았고, 권역별로는 대구/경북(53.7%)에서 높았다. 직업별로는 학생(51.7%)과 자영업(46.8%)에서 높았으며,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62.1%), 지지정당으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73.6%)과 바른미래당 지지층(71.9%)에서 높았다.


그러나, 최근 일고 있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재 주장에 대해서는 찬성한다는 의견이 55.1%(‘매우 찬성한다’ 19.2%, ‘찬성하는 편이다’ 35.9%)로 반대한다는 의견인 35.2%(‘반대하는 편이다’ 24.1%, ‘매우 반대한다’ 11.1%)보다 20%p 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모름/무응답 9.7%). 


신한울 3,4호기 건설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성별은 남성(66.7%)에서, 연령별로는 50대(67.8%)와 60세 이상(63.7%)에서, 권역별로는 대구/경북(62.8%)에서 높았다. 직업별로는 자영업(65.1%)와 무직/기타(63.7%)에서, 정치이념성향별로는 보수(75.9%), 지지정당으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79.0%)과 바른미래당 지지층(75.4%)에서 높게 집계됐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에 반대한다는 의견은 성별은 여성(42.1%)에서, 연령별로는 40대(47.4%)와 20대(46.9%)에서 높았고, 권역별로는 광주/전라(41.0%)에서 높았다.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43.5%)와 블루칼라(43.0%)에서 높았으며, 정치이념성향별로는 진보(56.1%)에서, 지지정당으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9.1%)과 정의당 지지층(44.4%)에서 높게 집계됐다.


이번 2월 정례조사는 북미정상회담 특집으로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31명을 대상으로 북미정상회담 직후인 지난 3월 1일과 2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병행 (무선78.8%, 유선21.2%)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9.8%(유선전화면접 6.3%, 무선전화면접 11.5%)다. 2019년 1월 말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www.nesdc.go.kr)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www.ksoi.org)를 참조하면 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3/03 [17:55]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