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완영 의원, 외국인근로자 수습기간 최저임금 차등 적용법 대표발의
최저임금법상 외국인근로자의 수습기간 도입, 기간 따라 차등 적용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9/02/08 [19:40]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이완영 의원(자유한국당, 경북 칠곡·성주·고령)은 8일 외국인근로자 수습기간에 최저임금액의 일정부분 감액을 도입, 외국인근로자를 고용하는 사업장의 인건비 부담을 완화하는 '최저임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현행 최저임금법은 근로자를 사용하는 모든 사업 및 사업장에 적용하고 있으나, 수습 3개월 이내에 있는 자에 대하여는 일정부분 최저임금액을 감액해 지급할 수 있도록 규정을 두고 있다.
 

외국인근로자는 언어능력과 문화 적응의 문제로 업무습득기간이 내국인 근로자보다 오래 소요됨에도 불구하고 현행 법령상 외국인근로자의 업무를 단순노무로 보아 최저임금액 전액을 지급해야 하는 상황이다.
 

최근 2년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과 주휴수당 산입 시행령 개정(′19.1.1 시행)으로 영세 중소제조업 등에서는 인건비 상승을 감당하지 못해 폐업으로 내몰리고 있는 형편이다.
 

이완영 의원은 외국인근로자가 입국 후 최초로 근로를 시작한 시점부터 1년 이내에는 최저임금액의 30% 이내로 감액할 수 있도록 하고, 근로 시작 후 1년 경과 시점부터 1년 이내에는 최저임금액의 20% 이내로 감액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최저임금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2/08 [19:40]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