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권뉴스 > 동부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주시, 31일 신라대종공원서‘제야의 종’타종식
경주의 새로운 도약과 국태민안(國泰民安) 기원하는 시민 대화합의 장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8/12/27 [16:27]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경주시가 오는 31일 오후 9시 30분부터 신라대종 공원에서 ‘2018 제야의 종’ 타종행사를 갖는다.


사전행사로 시민 콘서트와 함께 신라대종 타종행사, 500인 경주시민 대합창회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한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기해년 황금돼지의 해를 맞이할 최고의 카운트다운 이벤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31일 오후 9시 30분, 시민콘서트를 시작으로 제야의 종 행사가 뜨겁게 달아오른다. 에밀레 색소폰 앙상블의 관악합주, 오카리나 앙상블, 라파 콰르텟,  전통연희극단 ‘두두리’의 모듬북 공연, 더쉼의 성앙 앙상블을 비롯한 초대가수 공연 등 한해를 마무리하는 다양한 공연이 풍성하게 펼쳐진다.


타종식 행사는 신라고취대 행렬과 퍼포먼스를 시작으로 시민들의 새해소망 영상, 500인 경주시민 대합창에 이어 36명의 시민대표가 참여해 총 33회의 타종이 거행된다. 타종과 동시에 불꽃놀이와 함께 새해 소망과 염원을 담은 2,000여개의 LED 소망풍선을 날려 제야의 밤 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을 예정이다.


특히 1,200여년전부터 서라벌을 울려온 성덕대왕신종의 웅장한 울림과 예술적 가치를 그대로 재현한 신라대종 타종은 민선7기 경주의 새로운 도약과 국태민안을 기원하는 시민 대화합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의 마지막은 경주시립합장단, 경주음악협회를 중심으로 경주시민 500여명이 ‘희망의 나라로’를 합창하며, 한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는 최고의 이벤트를 펼친다.


한편 이날 오후 6시부터 봉황대 앞 잔디광장에서 각종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올 한해 뜨거운 인기를 끌며 새로운 도심관광콘텐츠로 부상한 봉황 프리마켓 행사를 비롯해 새해소망‧소원지 만들기, 제기차기, 투호놀이 등 민속놀이 체험과 떡국, 어묵탕 등 먹거리 나눔행사가 진행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국태민안(國泰民安)을 바라는 성덕대왕신종의 발원을 이어 담은 신라대종의 큰 울림과 함께 시민 모두의 염원을 담아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고 감동의 순간이 될 제야의 종 타종식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12/27 [16:27]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