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희상 국회의장, KOICA 암만보건소 개소식 참석
문 의장, “코이카의 암만보건소 건립사업, 취약계층과 시리아 난민들을 위해서 활용될 것”
 
손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12/21 [12:37]
▲     © 드림저널


[드림저널] 요르단을 공식방문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20일 한국국제협력단(KOICA) 암만보건소 개소식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이 날 개소식에 참석한 알-자빈 의원의 보건부장관 취임에 대한 축하 인사를 전하며 “이번 요르단 방문에 알-자빈 장관과 함께 참석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문 의장은 “우리나라는 요르단 내 교육, 보건, 공공행정 분야에 무상원조를 중점 지원하고 있으며, 요르단으로 유입된 시리아 난민을 위해서도 별로도 인도적 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특히 암만 보건소는 2007년부터 코이카 사업의 일환으로 신축되어 요르단 취약계층에게 보건서비스를 제공해 오다가, 시리아 난민 유입으로 수요가 급증해서 2014년 증축 결정해 오늘 개소식을 하게 되었다”면서 “코이카의 3개 지역의 보건소 건립 사업은 아동과 여성 등 취약계층과 시리아 난민들을 위해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의장은 “보건은 인간이 모든 질병으로부터 보호받고 건강하게 삶을 영위해야 한다는 가장 기본적인 일”이라며 “앞으로 암만보건소가 많은 사람을 치유하고 소망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KOICA는 요르단에 교육, 보건 부분에 무상원조를 하고 있으며, 요르단에 유입된 시리아 난민 140만 명의 보건의료 지원을 위해 오는 2018년까지 516만 달러를 투입하여 수도 암만과 따바르보르, 사우스알뚜알 등 3곳에 보건소를 건립중이다.


이날 개소식에는 백재현 의원, 이혜훈 의원, 박명재 의원, 김성수 의원, 이범연 주요르단 대사, 박수현 의장비서실장, 이계성 국회대변인, 한충희 외교특임대사, 박재유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사실전달,팩트전달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12/21 [12:37]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