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해외 순소비 비중 OECD 32개국 중 5위
韓, 2000년 이후 해외소비 유출 지속 / 日, 해외소비 유출 → 유입 전환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8/12/04 [12:05]
▲     © 드림저널


[드림저널] 한국이 OECD 32개국 중 5번째 해외소비 유출국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외국인 국내소비에서 가계 해외소비를 차감한 해외순소비가 가계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분석한 결과, OECD 32개국 중 22개국이 외국인의 국내소비가 내국인 해외소비보다 더 많았고, 내국인 해외소비가 외국인의 국내소비보다 많은 곳은 10개에 그쳤다.


한국은 해외소비 유출이 큰 5번째 국가로, 한국보다 해외소비가 더 많은 나라는 노르웨이, 리투아니아, 벨기에, 독일 4국에 불과했다. 해외소비 유출국이었던 일본은 ‘14년 해외소비 유입으로 돌아선 뒤 0.6%로 늘어나 대조를 이뤘다.


해외 순소비 유출은 국내․외 관광서비스 소비자들의 선택의 결과로, 국내 관광산업의 경쟁력이 취약함을 나타낸다. WEF가 격년으로 발표하는 관광경쟁력지수(Travel & Tourism Competitiveness Index 2017, 136개국 대상)를 보면 한국의 가격경쟁력은 2007년 84위에서 2017년 88위로 4계단 하락해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저하시키는 주요 요인이었다. 가격경쟁력을 구성하는 요소 중 티켓 세금과 공항이용료를 제외한 호텔가격지수(76위)와 구매력평가지수(114위), 유류가격 수준(88위)이 모두 낮은 순위에 머물렀다.

▲     © 드림저널



<국제항공료 1.2% 감소할 때 국내항공료 14.8% 증가(‘10년-‘17년)>
관광 관련 품목의 소비자 물가지수 증가율 분석결과를 보면 ‘10년~‘17년간 국제항공료는 1.2% 감소한 반면, 국내항공료는 1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총 지수가 13.0% 오르는 동안 호텔숙박료는 31.6%, 콘도이용료는 31.9% 올라, 국내 여행객이 가격 때문에 해외여행을 선택한다는 한국관광공사 설문조사 결과를 뒷받침했다. 같은 기간 음식 및 숙박서비스 물가는 22.3%, 식료품․비주류음료 물가는 16.8% 올라 국내를 여행할 때 느끼는 물가인상 체감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Business Travel News가 발표한 2018 Corporate Travel Index를 살펴보면 서울 체재비는 393.72 달러로 세계 100대 도시(미국도시 제외) 중 14위로, 도쿄, 홍콩에 이어 아시아 도시국가 중 3위였다. 호텔과 외식, 식료품비 등 한국 관광의 가격경쟁력은 상하이보다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GDP에서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을 보면 ‘15년 OECD 평균 4.2%인데 반해 한국은 절반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국의 관광산업 GDP 기여 비중은 1.8%로, 데이터가 있는 OECD 25개국 중 24위에 그쳤다.

▲     © 드림저널



<가격경쟁력 저하로 관광소비 유출 우려... 관광경쟁력 제고 전략 필요> 
한경연 추광호 일자리전략실장은 “관광은 굴뚝 없는 산업으로 주요 국가의 핵심 산업으로 자리 잡았지만 한국은 갈 길이 멀다”며, “관광자원이 부족한 가운데 가격경쟁력마저 떨어질 경우, 외국인의 관광소비 감소 뿐 아니라 내국인의 관광소비 유출이 우려되기 때문에 국내 관광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장기적 국가전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12/04 [12:05]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