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시민, 부인에도 정계 복귀설 솔솔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8/10/15 [15:29]

[드림저널] 요즘 경주에선 유시민(59) 신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국회의원 출마설이 심심찮게 회자되고 있다.

 

유 이사장은 15일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 회원 카페에서 열린 이취임식 자리에서 임명직 공무원이 되거나 공직선거에 출마하는 일은 제 인생에 다시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노무현재단 이사장직은 정계 복귀의 신호탄으로 해석될 수 있을 만큼 여권의 비중 있는 자리이다. 전임 이사장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였고 문재인 대통령도 이곳을 거쳐 갔다.

 

또 유시민 이사장의 대중인지도가 높다는 이유에서 그는 정치계에서 탐낼만한 재목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미 여권 경북지역에서는 그를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투입하려는 움직임도 감지되고 있다.

 

한 여권 인사는 유시민이 경북 경주에 출마한다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것이라며 대구에 이어 경북에도 민주당 출신의 국회의원을 배출할 수 있다고 기대감을 내비췄다.

 

그동안 여권 중진들도 유 이사장을 만나 설득을 계속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노무현재단 이사장직은 수락하는 선에서 절충이 됐지만, 여권 중진들의 계속적인 설득이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다.

 

유시민 이사장은 16, 17대 국회의원을 역임했으며 제44대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10/15 [15:2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