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위성곤 의원, 국내 원전 해체 전담 인력 단 99명
2030년, 12개 원전 해체 계획에 따른 필요인원은 4,383명에 달해
 
김영호 기자 기사입력  2018/10/10 [18:12]
▲     © 드림저널


[드림저널] 국내 원전해체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에너지경제연구원, 한국수력원자력의 자료에 따르면 원자력발전소의 해체업무 전담 인력은 99명으로 관련 산업 전체 인원 48,149명 중 0.19%에 불과했다.


정부의 12개 원전 해체 계획에 따라 약 10년 뒤에는 약 4,383명의 전담 인력이 필요하지만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다.


국내 원전해체 관련 산업 인력은 48,149명으로 원자력분야 인력은 28.6%인 11,274명, 비원자력분야 인력은 71.4%인 36,875명이었다. 이 중에서 해체산업분야에서만 전담업무를 수행하는 인력은 99명이다. 원전 해체산업 연관인력으로 그 대상과 범위를 확대해도 2,082명에 그쳐, 전체 인력 대비 4.3% 수준에 머물고 있다.


정부는 고리 1호기를 시작으로 2030년까지 12개의 원전 해체를 계획하고 있고 같은 기간의 필요 인원 역시 약 4,383명으로 추정하고 있지만, 정작 해체와 관련된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이 문제가 지속될 경우 원전 해체 계획 등에서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또 원전해체 연관인력 면허·자격증 보유 현황도 턱없이 낮은 상황이다. 한국수력원자력에 따르면 해체산업 연관 인력 가운데 면허·자격증 보유자는 1,063명이지만, 정작 원자력 관련 면허·자격증 보유자는 46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인력 48,149명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위성곤 의원은 “우리가 가진 원전 해체 경험은 소규모 원자력 시설과 장비교체가 전부인 만큼, 이 분야의 인력 양성도 제한적이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안전한 원전 해체 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전담 인원을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10/10 [18:12]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6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