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기고 > 기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 피서지의 안전지킴이 <시민수상구조대>
 
이상균 기자 기사입력  2018/07/24 [10:09]
▲     © 동부본부


[울진/드림저널 = 이상균 기자] 어김없이 올해도 여름 휴가철이 돌아왔다. 학생들의 방학과 직장인들의 휴가기간이 겹치면서 연인, 가족, 동료, 친구들과 어디로 갈까? 무엇을 할까? 나름 고민들이 많을 것이다.

 

일상에서의 탈출, 복잡한 도심에서 벗어나 조용히 쉴 수 있는 여행을 꿈꾸는 이들이 적지 않다 그래서 여행은 힘들긴 하지만 추억이 되고 삶의 활력소가 되는 윤활유이기에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이렇게 추억이 되어야 할 여행이 때로는 평생 지우지 못할 악몽으로 기억되는 사례가 있다. 바로 여름철 물놀이 사고이다.

 

물놀이객은 자신의 수영실력을 과신하지 말고, 적정한 깊이에서만 물놀이를 하여야 하며, 특히 어린이들은 혼자서 수영하는 것을 피하고, 주변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항상 지켜보고 있어야 하며 한시도 긴장을 풀어서는 안된다.

 

해수욕장 등 야외물놀이, 수상스포츠 활동시 구명조끼 등과 같은 안전장비를 반드시 착용하고 물놀이를 즐겨야 하며, 119구조대나 안전요원이 없는 계곡, 저수지, 강변 등에서 물에 빠진 사람들을 목격하게 되면 직접 구조하기보다는 주위사람들에게 사고사실을 큰소리로 알려 도움을 요청하고 줄이나 허리끈을 엮어 던지거나, 긴 막대를 이용해 익수자를 구조할 수 있고, 페트병이나 아이스박스에 물을 약간 넣어 익수자에게 던져주면 훌륭한 대용품이 될 수 있다.

 

특히 술을 마셨거나 약물을 복용한 후에는 물놀이를 절대로 삼가 해야 한다.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한 후에는 필요하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데, 먼저 환자의 호흡이 없거나, 약할 경우 119 구급대가 올 때까지 즉시 가슴압박을 시작하고 훈련이 된 경우에는 인공호흡도 병행하여 실시하여야 한다.

 

여름철 수난사고 예방을 위해 소방공무원을 비롯한 119시민수상구조대원들이 6월말부터 8월말까지 계곡, 강가, 저수지 등 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곳에 안전요원 배치 등 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우리 울진소방서에서도 이에 맞추어 불영계곡, 왕피천계곡, 후포해수욕장, 봉평해수욕장, 후정해수욕장, 구산해수욕장, 망향정해수욕장, 박골해수욕장에서 119시민수상구조대를 운영하여 수난 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울진소방서 온전안전센터 윤태우

드림저널 경북 울진군 주재 기사입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8/07/24 [10:09]  최종편집: ⓒ 드림저널
 
광고
광고
1/7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