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주시 ‘맨발족들의 성지’ 황성공원 천년맨발길, 인기몰이

시, 2021년 320m 조성 후 올해 7월까지 445m 추가 조성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3/11/13 [11:48]

경주시 ‘맨발족들의 성지’ 황성공원 천년맨발길, 인기몰이

시, 2021년 320m 조성 후 올해 7월까지 445m 추가 조성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3/11/13 [11:48]

▲ 주낙영 경주시장이 시민들과 함께 황성공원 조성된 내 천년맨발길을 걷고 있다.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 기자] 경주시가 황성공원에 조성한 천년맨발길이 아름다운 맨발 길로 입소문이 나면서 관광객과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시에 따르면 2021년 6월부터 같은해 9월까지 사업비 1억 2천만원을 들여 천년맨발길 320m를 조성한데 이어 올해 5월부터 7월까지 사업비 1억 4천만원을 들여 445m를 추가로 조성했다.

 

시민들과 관광객 사이에서 맨말로 소나무 숲을 걸을 수 있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인기몰이로 이른바 발 디딜 틈 없이 사람들로 인산인해다.

 

이곳을 다녀간 사람들의 후기도 각종 SNS를 통해 만성피로가 사라지고 불면증이 개선됐다거나 혈압이 떨어지거나 뇌졸중이 나았다는 후기가 올라와 있다. 

 

이처럼 경주시는 관광객과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자 세족시설을 정비하는 이용객 편의 제공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 뿐만이 아니다. 다음달까지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해 이용객들의 안전사고 예방에도 힘쓸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아름다운 자연을 만끽하며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황성공원 천년맨발길을 방문하는 시민과 관광객들을 위해 구간 확대와 추가 조성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