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

동해안 어촌계 소득증대 기여 및 어족자원 조성

김영호 기자 | 기사입력 2023/05/23 [13:55]

월성원자력본부, 온배수 이용 양식 어·패류 방류

동해안 어촌계 소득증대 기여 및 어족자원 조성

김영호 기자 | 입력 : 2023/05/23 [13:55]

  © 드림저널


[경주/드림저널 = 김영호기자]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김한성)는 제28회 '바다의 날'을 기념해 23일 경주시 감포읍 대본항과 인근 연안에서 발전소 온배수를 이용해 양식한 강도다리치어 6만 마리, 전복치패 12만미를 방류했다.

 

월성원자력본부는 1999년부터 해마다 발전소 인근해역 생태환경 개선과 어민소득증대를 위해 온배수양식장에서 육성한 치어와 치패를 방류하는 사업을 해오고 있다.

 

이날은 대본항 내에서 강도다리치어를 1차 방류를 한 후, 어선에 승선해 어촌계 공동어장인 주변연안에 전복치패와 강도다리치어를 2차 방류를 진행했다. 방류된 어패류는 약 1억 8천만원 상당으로 발전소 인근 해양어족자원 조성 및 어민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한성 본부장은 "어패류를 방류한지 올해로 25년째로 발전소 주변지역 어족자원 형성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만큼 방류사업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며, 동해안의 해양환경 보호 및 지역주민 소득증대에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했다.

광고
광고